내년 국가공무원 1만8천여명 뽑는다
내년 국가공무원 1만8천여명 뽑는다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9.04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6천명-교원 4천명…역대 최대 증원
정부가 내년에 국가직 공무원 1만8815명을 충원한다. /뉴시스
정부가 내년에 국가직 공무원 1만8815명을 충원한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정부가 내년에 국가직 공무원 1만8815명을 충원한다.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2020년 국가공무원 충원 계획 정부안'을 4일 확정했다.

정부안은 2018년(1만2379명)과 2019년(1만7616명) 국회를 통과한 증원 규모보다 많다. 정부안대로 충원한다면 증원 규모는 역대 최대가 된다.

기관별로는 중앙부처 1만2610명, 국군 6094명, 헌법기관 111명을 각각 충원한다.

분야별로는 경찰 및 해양경찰 6213명으로 가장 많다. 국·공립 교원 4202명, 생활·안전 공무원 등 대국민서비스 2195명을 각각 뽑는다.

경찰의 경우 오는 2022년 의무경찰 폐지에 따른 대체인력 1466명을 충원한다.

여성과 아동 등 사회적 약자 대상 범죄 급증에 따른 여성청소년 수사 475명, 학대 예방 및 범죄피해자 보호·지원 인력 186명 등 사회적 약자보호 인력 661명을 뽑게 된다. 주민 밀착형 치안서비스 제공을 위한 파출소·지구대 순찰인력은 512명, 고속도로 확충에 따른 교통안전 인력 510명 등은 총 4850명 충원한다.

교원은 유아·특수·비(非)교과 분야 교사 중심으로 충원된다.

국·공립 유치원 원아 비율을 2021년 40%까지 높이기 위해 유치원 교사 904명, 특수학교 신설(3개) 및 특수학급 신·증설(422개)에 따른 특수교사 1398명, 법정 기준 대비 부족한 보건교사 등 비교과교사 1264명을 각각 충원한다.

초·중등 교과교사의 경우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중장기 교원수급 계획에 따라 512명을 더 늘린다.

국민 안전 강화 등을 위해 산업현장 안전관리 및 근로자 권익보호 인력으로는 129명, 철도·항공 안전 인력 52명, 미세먼지 대응인력 55명, 동식물·질병 검역 인력 41명을 각각 뽑는다.

교정기관 과밀수용 해소를 위한 교정 인력 226명, 출입국 관리 149명, 공·항만 통관 감시 124명, 보호 관찰 87명, 구직자 취업지원 85명, 정신건강 관리 25명 등도 충원한다.

아울러 현역자원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군무원과 부사관 6094명을 충원하고, 대법원·헌법재판소·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 헌법기관 공무원도 111명 더 늘린다.

지방직 공무원은 지방자치단체와 협의 후 연말까지 충원 규모를 확정하게 된다. 근무 환경이 열악한 소방관과 복지 수요 급증에 대처하기 위한 사회복지공무원을 중점적으로 충원한다는 게 정부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