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을 부르는 공기 '청계천'
가을을 부르는 공기 '청계천'
  • 현진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9.02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청계천의 아침.
2일 청계천의 아침.

높아진 하늘, 걷어차던 이불을 당겨 덮게 만드는 차가운 새벽공기, 조잘 대는 새소리. 가을이 왔음을 느끼게 해준 것들입니다.

공기가 가져온 반가움에 몇 달 미뤄뒀던 아침 산책을 나섰습니다. 종로 청계천의 아침은 여전히 고요했고 한적했습니다.

숨을 크게 들이마쉬니 공기 중에 섞인 가을냄새가 물씬 풍겨옵니다. 종로구와 중구를 잇는 도심 한 복판에 이러한 자연이 머물러 있다는 것에 새삼 감사해졌습니다. 아까는 얼굴을 내민 나팔꽃도 만나 사진에 담기도 했습니다.

청계천 위에 놓인 다리 수표교를 오르며 다시 한 번 풍경을 내려다보며 종종 청계천을 찾아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렇게라도 계절의 오고감을 느끼고 싶어졌으니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