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에서 피는 완벽함 '메꽃'
들에서 피는 완벽함 '메꽃'
  • 현진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8.23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야초 '메꽃'이 피는 시기입니다.
6~8월이 되면 전국 각 들판에서 자라나는 메꽃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메꽃이 아름다운 건 여린 꽃잎 아래 감춰진 단단한 뿌리를 알기 때문입니다.
분홍빛 얼굴이 고개 들 때마다, 땅 속 깊이 뿌리내린 희고 단단한 줄기는 그 힘을 더해갑니다.

어여쁜 얼굴 뒤로 어느 환경에서도 잘 자라나는 '생존력', 흔들리지 않는 '뿌리중심'까지 갖춘 메꽃의 매력은 어디까지일까요?
산야초답게 어린 순과 뿌리는 '식용 및 약용'으로도 내어준다니, 그 빈틈 없는 완벽함에 오늘도 넋을 잃었습니다.

메꽃의 완벽함을 조금이라도 닮을 수 있을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