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지소미아 파기에 "믿기지 않는다…대응책 마련할 것"
日정부, 지소미아 파기에 "믿기지 않는다…대응책 마련할 것"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8.22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제징용' 입장엔 변함없다"…아베는 묵묵부답

청와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내용이 22일 오후 일본 NHK를 통해 속보로 방송되고 있다. 사진=NHK 캡쳐 /뉴시스
청와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내용이 22일 오후 일본 NHK를 통해 속보로 방송되고 있다. 사진=NHK 캡쳐 /뉴시스

 

일본 정부는 22일 우리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연장하지 않기로 한 데 대해 믿기지 않는다며,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NHK 등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 고위 당국자는 한국의 지소미아 폐기 결정에 대해 "한국은 도대체 어쩌려는 것인가"라고 말하면서 "이제부터 대응을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다른 방위성 간부는 "예상 밖의 대응이다. 한국 측의 주장을 냉정히 분석할 필요가 있다"며 "한국 측이 수출규제 문제를 파기 이유로 거론한 점에서 정부 전체로서 어떻게 대처할지를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한국 측 대응이 어떻든 일본으로선 태평양 전쟁(2차대전) 중에 이뤄진 징용(강제징용) 문제를 둘러싼 대처자세는 바꿀 수 없다"며 "향후 방위 당국 간 의사소통이 한층 어려워질 우려가 있다"고 걱정했다.

아베 신조 총리는 총리관저를 나오면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았지만 답변하지 않았다.

한편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나카타니 전 일본 방위상은 한국의 결정이 "상궤이 벗어난 것"으로 "북한만 이롭게 만들 뿐이다. 한국 정부의 판단력을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진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