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소방서, 감성주점 등 화재안전특별조사 추진
부평소방서, 감성주점 등 화재안전특별조사 추진
  • 차강수 기자 cha11333@seoulilbo.com
  • 승인 2019.08.21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평소방서
부평소방서

 

부평소방서(서장 오원신)는 최근 광주 클럽 붕괴 사고와 관련하여 28일까지 관내 감성주점(신종 주점 형태), 단란주점, 유흥주점에 대하여 화재안전특별조사를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7월 27일 클럽 붕괴사고로 인명피해 27명(2명 사망, 25명 부상)이 발생했고 복층 구조물과 기타 시설이 파괴되어 1000만 원가량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이번 화재안전특별조사는 부평소방 화재안전특별점검반과 市 소속 건축과, 위생과 등 분야별 전문 인력으로 구성되어 합동으로 부평구 관내 38곳을 점검한다.

중점 내용으로는 ▲ 불법 용도변경 및 무단 증축, 불법 구조물 설치 여부 점검 ▲ 비상구 폐쇄 및 소방시설 폐쇄 차단 행위 점검 ▲ 소방시설 및 피난 방화시설 유지관리 상태 점검 등이며 특히 이번 사고의 원인인 불법 용도변경 및 무단증축 등에 대해서 중점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