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경과원, "시스템반도체지원센터 건립 필요"
경기경과원, "시스템반도체지원센터 건립 필요"
  • 배태식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8.13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해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배태식 기자) 최근 일본과 외교.통상 마찰로 반도체 산업에 타격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반도체 관련 업체와 연구기관이 밀집한 경기도에 '시스템반도체지원센터'를 건립해 국내 반도체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되고 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정책연구보고서를 통해 "경기도는 국내 시스템반도체 설계전문 기업의 60% 이상이 집접해 있고 삼성전자도 시스템반도체 육성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며 경기도에 시스템반도체 기업을 전담하는 시스템반도체지원센터를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스템반도체는 '저장' 기능을 하는 메모리반도체와 달리 '연산', '제어' 기능을 수행하며 5G와 자율주행차, 인공지능(AI) 등에 사용돼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세계 반도체 시장규모는 2018년 기준 4,820억 달러이며, 이중 시스템반도체가 3,181억 달러, 메모리반도체가 1,638억 달러이다.

한국은 메모리반도체 부문에서는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으나 시스템반도체 점유율은 3%에 불과하다.

경과원은 "경기도에는 국내 반도체 사업체수의 49.2%인 178개가 소재하고 있으며 종사자수는 75만 명, 출하액은 91조원으로 추산된다"며 "시스템반도체 산업 육성의 핵심인 팹리스(설계) 기업도 66%인 47개가 판교 등 경기도에 위치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삼성전자도 시스템반도체 투자계획을 통해 2030년까지 133조원을 들여 국내 팹리스(설계) 기업 등을 육성 계획을 밝혔고, SK하이닉스도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에 120조를 투자할 예정이라 경기도가 시스템반도체 시장의 중심으로 부상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판교는 1,270개의 첨단 기업이 입주해 있고 경기도가 주도하는 4차 산업혁명의 중심지로 스마트시티와 자율주행차 등이 구현되고 있어 경기도에 시스템반도체지원센터를 건립하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시너지는 물론 일자리 창출에서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경과원은 시스템반도체지원센터의 기능을 '공용설계 SW와 인력양성', '반도체 분야 은퇴자 활용 멘토링 서비스 제공', '대-중소기업 협력 프로그램 운영', 대학 관련 학과 지원 등으로 제시했다.

경과원 관계자는 "시스템반도체 중장기 종합계획수립을 수립하고 자율주행차와 스마트시티 등 공공이 주도하는 시스템반도체 수요 창출을 병행하면 시스템반도체지원센터의 기능은 더욱 활성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정책연구보고서는 경과원 홈페이지(www.gbsa.or.kr) '정보공개' 게시판의 '정보자료실'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