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담화, 한미훈련 뒤 협상 의지 표명”
靑 “北 담화, 한미훈련 뒤 협상 의지 표명”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8.12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일일이 대응 안 해”-통일부는 자제 촉구
청와대는 북한 외무성 국장의 11일 '막말 담화'가 한미합동훈련이 종료된 뒤 미국과 비핵화 실무협상을 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풀이했다. /뉴시스
청와대는 북한 외무성 국장의 11일 '막말 담화'가 한미합동훈련이 종료된 뒤 미국과 비핵화 실무협상을 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풀이했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청와대는 북한 외무성 국장의 11일 '막말 담화'가 한미합동훈련이 종료된 뒤 미국과 비핵화 실무협상을 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풀이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2일 북한의 전날 담화와 관련해 "북측의 담화문들이 통상 우리 정부가 내고 있는 담화문과는 결이 다르고 쓰는 언어가 다르다는 것은 대부분의 사람이 인지하고 있는 부분"이라면서 "결국 훈련이 끝나면 실무협상을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또 “단어 하나하나 혹은 어감들까지 일일이 거론하면서 대응하는 것이 과연 지금 시점에서 맞는 것인지에 대한 정무적 판단이 필요해 구체적으로 말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북한 외무성 국장의 담화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에서 군을 조롱하고 미사일 사거리에 대해 제대로 판정 못 해 쩔쩔맸다고 비난한 것'에 대한 공식 논평을 요청하자, "일일이 대응할 필요를 느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는 다소 강경한 입장을 표명하며 자제를 촉구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북한 외무성과 보도매체들이 한미연합훈련 등을 이유로 우리 정부를 비난하는 것은 남북관계 발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나아가 "이번 훈련은 북측을 겨냥한 대규모 야외 기동훈련이 아닌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대비한 연합지휘소 훈련"이라며 "남북군사합의 위반이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