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청와대와 여당...제발 외교적 해법에 나서야"
나경원 "청와대와 여당...제발 외교적 해법에 나서야"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8.08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에서 한일 갈등 국면과 관련해서 "실질적 대책마련에는 나서지 않고, 오직 반일 선동에만 몰두한 청와대와 여당, 이제는 제발 외교적 해법에 나서야 한다"며 마지막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제1야당 말꼬리 잡기 하느라 에너지 낭비하지 말고 제가 제시한 '2+1합의안'(한·일기업+한국정부)을 포함해서 실질적 해법을 찾는데 주력해 달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어제 일본 정부가 화이트리스트 배제를 확정하면서도 특별일반포괄허가라는 예외제도 적용 여지를 남겨뒀고, 아베 총리는 한일청구권 협정을 언급하며 사실상 수출보복조치라는 점을 시인했다"며 "계속 파국으로만 치닫던 한일 갈등이 잠시 숨고르기 국면에 들어간 시점으로 볼 수도 있다"고 낙관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제 할 만큼 하셨다. 정치외교적 문제로 민간의 교류와 관광마저 막는 것이 우리에게도 도움이 되겠느냐는 고언을 새겨들어야 한다"며 "'소모적 보복에 승자 없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슬퍼하실 것이다', '오히려 한국에 마이너스다' 등 어제 여당을 찾은 재일학자의 충고를 외면하지 마시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G20 정상회담을 앞두고 부랴부랴 1+1 합의안을 제시했다가 공개적으로 거부당한 그런 아마추어 외교 이제는 안 된다"며 "수입산 일본 제품이 수출규제 품목에 해당하느냐는 우리 기업의 문의에 정부 답변은 '일본 수출업자에게 물어보라'였다. 이게 정부 설명인가, 코미디인가. 바쁜 기업인들 오라 가라 귀찮게 하며 쇼잉할 시간에 어떻게 사법부 판결과 외교적 현실의 간극을 메울 것인지 지혜로운 방안을 찾으시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아베 총리를 향해서도 "계속 한국 정부의 태도 변화만 이야기하지만, 일본 정부 역시 변화와 양보의 의지를 보여야 한다"며 "아베 총리도 한국을 설득할 수 있는 중재안 협상안을 들고 나오라"고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 인사, 한마디로 부적격 면죄부 인사"라며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내정을 두고 "이 정부가 끊임없이 추구해온, 신독재 완성을 위한 검찰 도구화 선언이다"고 폄하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주미대사 내정설에 대해서는 \ "부적격을 넘어 극히 위험한 인사"라며 "지금 한국과 미국이 멀어져가는 신호가 보이고 있다. 문정인 주미대사 인사는 위험한 인사이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 "오늘 외교안보 파탄의 책임이 있는 강경화, 정경두는 유임으로 가닥난다고 한다"며 "이 정부는 지금 국민들이 느끼고 있는 외교와 안보와 파탄을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다. 한미일 삼각공조를 벗어나서 북중러로 가겠다는 의사표시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