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각의서 韓 백색국가 제외 100%”
“2일 각의서 韓 백색국가 제외 100%”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8.01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자민당 선대위원장 밝혀
아마리 아키라 일본 자민당 선대위원장. /뉴시스
아마리 아키라 일본 자민당 선대위원장. /뉴시스

(이진화 기자) 아마리 아키라 일본 자민당 선대위원장이 한국을 백색국가 명단에서 제외하는 시행령 개정이 2일 각의에서 결정될 것이 "100%"라고 말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일 보도했다.

아마리 위원장은 31일 BS-TBS 프로에 출연 "백색국가는 특별한 대우를 받는 국가로, 아시아에서는 한국만 백색국가 지위를 부여받았다"고 말한 뒤 "특별한 취급을 받아온 나라에서 보통국가로 되돌리는 것일 뿐이다. 금융 조치도, 다른 어떤 것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한국에서 확산되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일본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없다. 한국 기업에도 반드시 부정적 파급이 발생할 것이다. 조용히 관망하고 있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아마리는 한국을 백색국가 명단에서 제외하려는 것은 "안심하고 수출할 수 있는 체제를 확인할 수 없기 때문으로 상품마다 확인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규칙에 따라 냉철하게 해야 한다. 원리원칙을 양보하는 일은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마리는 자민당 총재선거 당시 아베 신조 캠프의 선거 사무총장을 맡았던 인물로 경제재생상을 역임했다. 아베 총리의 최측근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