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징용문제 해결 없이는 정상회담 개최 안해”
“日, 징용문제 해결 없이는 정상회담 개최 안해”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29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케이신문 보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 환영식에서 의장국인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악수한 뒤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오사카(일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 환영식에서 의장국인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악수한 뒤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오사카(일본)/뉴시스

(이진화 기자) 일본 정부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 등과 관련해 한국 측이 건설적인 대응을 보이지 않는 한, 당분간 한일 정상회담에 응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산케이신문이 29일 보도했다.

산케이신문은 "일본 정부는 한일청구권협정에 위반되는 사태를 일방적으로 만들어 낸 한국 측의 변화를 기다린다는 의향"이라며, "오는 9월 개최되는 유엔총회 등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더라도 현 상태라면 (한일 정상이) 직접 대화하는 장은 마련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전했다.

향후 한일 정상이 참석할 것으로 전망되는 국제회의는 9월 유엔총회를 비롯해 10월말 동남아시아 국가연합(ASEAN) 정상회의, 11월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등이다.

산케이는 "한국이 강제징용 배상 판결이 해결될 수 있는 전향적인 제안을 하지 않는 한 일본 정부는 이 같은 자리에서 한일 정상회담에 응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했다.

아울러 연내 중국에서 한중일 정상회담이 개최되는 방향으로 조율되는 것과 관련해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구체적인 일정 협의는 진행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한 외무성 간부는 한국 정부가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대법원 판결은 존중하지만, 청구권문제는 협정으로 해결됐다'라는 성명을 내고, 정치적으로 해결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산케이는 아베 총리가 '공은 한국 측에 있다'며 책임 있는 대응을 요청하는 자세를 일관하고 있지만, 한국 측이 응할 기미를 보이지 않아 갈등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