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정부, 친일.반일 편가르기...대응 방안 찾아야"
황교안 "정부, 친일.반일 편가르기...대응 방안 찾아야"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7.24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일본 수출규제 대책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전체회의에 참석한 황교안 대표가 모두발언을 통해 "이 정부의 친일과 반일 편가르기에 대응해 국민을 올바로 이끌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정부는 광복절까지도 친일프레임을 이끌어갈 것이 분명하고 (한국당) 의원님들은 그게 얼마나 위험한 지 알 것이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당 차원의 '일본 수출규제 대책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이후 진행된 전체회의에서 특위 위원장을 맡은 정진석 의원 등에게 "합리적이고 이성적이고 외교적 해결이 왜 중요한지 국민들에게 말씀드려야 한다"고 당부하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현재 일본이 자행하는 퇴행적 경제 보복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잘못된 것이지만 문재인 정권의 대응도 잘못됐다"며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서 국가적 총력대응을 해야하는데 정권은 대책보다 선동에 바쁘다. 국민 편가르기에 더 골몰한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또 "더불어민주당은 우리 당에 대해 저자세 팀킬이라고 비난하지만, 민주당은 과거 사드 사태 당시 중국에 가서 우리 정부를 비난하고 중국에 엎드리지 않았나. 그게 바로 저자세고 팀킬"이라며 "특사 보내서 돌파구 마련하자는 게 뭐가 지적할 사항인가"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현 상황의 대책으로 "손자병법도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게 최선이라고 했다"며 "당당하게 우리 자세를 지키면서도 한미일 외교적으로 풀어나갈 지혜를 고민해달라"고 요청했다.

황 대표는 아울러 "우리 기업 어려움을 해결할 현실적 방안을 찾아야 한다. 시급한 지원이 뭔지 어떤 도움을 드려야할지 필요하다면 현장 조사해서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한 "이런 외풍에 흔들리지 않을 수 있는 근본적인 경제 체질 강화도 고민해달라. 우리 기업 경쟁력을 높이려면 이 정권의 반시장 반기업 정책을 철폐하고 과도한 규제들을 즉각 철폐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