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 김칫국 마시지 말고 퇴진” 집중포화
한국당 “조국, 김칫국 마시지 말고 퇴진” 집중포화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23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일 프레임-반일 선동 부추긴 책임 져야
전여옥 “나라 망치는 ‘조국(弔國)’” 비꼬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박진우 기자) 자유한국당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즉각 퇴진을 요구했다. 일본 경제보복과 관련해 ‘페북 정치’를 통해서 친일파 프레임과 반일 선동을 부추긴 데 대한 책임을 지라고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 수석의 ‘페북정치’를 염두에 두고 “지금 가장 급한 것은 외교적 해법인데 사법적 판결과 외교적 현실의 괴리를 메울 생각은 없고 오히려 청와대가 나서서 그 간극을 키우고 있다”며 “그러면서 해보겠다는 것이 고작 반일감정이다. 정부 정책을 비판하면 친일로 몰아가는 한심한 작태”라고 비판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정수석이 친일파 프레임, 애국, 이적, 이런 양분 프레임으로 여론을 주도해 왔다”며 “나중에 법무부 장관이 됐을 때 얼마나 우리 외교에 악영향을 미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조 수석은 지난 7월4일 일본의 무역보복조치 실시 이후 지금까지 44회에 걸쳐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항일 여론전을 주도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은재 의원은 “견강부회식 주장으로 자신과 정권을 비판하는 자들을 모조리 친일파로 낙인찍고 있는데, 이는 일본 아베 정권의 선거 승리와 보통국가화 개헌을 위한 반한, 혐한 선동과 뭐가 다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반일 선동으로 국민을 둘로 가른다면 정권에 고스란히 부메랑이 돼 되돌아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송석준 의원은 “법무장관 김칫국 마시는 조국 수석은 당장 자중하고 허세부리기에 몰두하는 조국 수석은 정중히 물러나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전여옥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은 전날 자신의 블로그에 조 수석을 겨냥해 나라를 망치는 ‘조국(弔國)’이라고 비꼬았다.

전 전 의원은 “징용재판에 이의를 제기하면 친일파에 매국노, 일본상품 불매운동에 ‘쫄지 마라’고 선전 선동하는 자의 직책이 이 나라 민정수석이고 차기 법무장관이라니, 게다가 유력 대권후보라니 말 더해 무엇을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진짜 웃는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운동권동아리 반일몰이 때문에 정말 쉬운 선거 치른 아베 총리”라며 “아베는 ‘한국의 문재인 정권, 겪어보니 진짜 신친일파야’라고 되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