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입장 분명히 설명…日, 선 지켜야”
“우리 입장 분명히 설명…日, 선 지켜야”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22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아베 주장 정면 반박

(박진우 기자) 청와대가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 문제와 관련한 ‘건설적인 답’을 요구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 대해 “우리 입장을 분명히 설명했다”고 반박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아베 총리의 발언은) 한국 정부가 제대로 된 답변을 안했다는 이야기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일본이 제기한) 대북 밀반출 문제에 대해 제재위(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검토를 받자고 했고,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을 근거로 분명히 (입장을) 설명했다”며 “한일 관계가 과거와 미래의 투트랙으로 나눠서 가야한다는 우리 입장도 누차 말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정부는) 외교적 노력을 해왔고, 지금도 진행하고 있고, 앞으로도 물론 해 나갈 것”이라며 “그런데 지금 수출 규제와 관련해서 (일본이) 안보 문제라고 했다가 역사 문제라고 했다가 다시 안보문제라 했다가 오늘은 또 역사 이슈를 언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국은 한일 양국 간 미래 협력을 위해서라도 최소한의 선을 지키며 최선의 노력을 하는 것이 한일 국민들을 위해 해야 할 일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본 참의원 선거에 대한 평가를 해 달라’는 질문을 받고 “일본 선거에 대해 우리 정부가 평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귀국했는데 대일 특사 등의 역할을 하게 되는가’라는 질문에는 “(지난주) 5당 대표가 오셨을 때도 무조건 특사를 보내는 것만이 해결책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고 지금도 역시 똑같은 생각이고 입장”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