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1 남자배구, 세계선수권 조2위로 8강행
U21 남자배구, 세계선수권 조2위로 8강행
  • 신다비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21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동혁./뉴시스

(신다비 기자) 한국 남자 21세 이하(U-21) 배구대표팀이 2019 세계청소년남자배구선수권대회에서 조 2위로 8강에 진출하게 된다.

한국은 20일(현지시간) 바레인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아르헨티나에 세트 스코어 1-3(25-20 27-29 22-25 22-25)으로 패했다. 조 2위로 8강에 오른 한국은 A조 1위인 러시아와 대결한다.

출발은 좋았다. 1세트 12-12에서 아르헨티나의 범실과 김지한의 연속 블로킹, 임동혁의 서브 에이스 등을 묶어 19-13으로 달아났다. 이후 상대 추격을 허용하지 않고 25-20으로 1세트를 따냈다.

한국은 2세트 들어서도 초반 분위기를 가져갔다. 그러나 11-7에서 잦은 리시브 실수로 인해 동점을 허용했고, 듀스 접전 끝에 세트를 빼앗겼다.

이후 흐름을 아르헨티나에 넘겨줬다. 한국은 3세트 19-19에서 공격 범실과 리시브 실수가 겹치며 22-25로 3세트를 내줬다. 4세트에서는 19-20까지 추격했으나 22-25로 패배했다.

임동혁은 27점을 올리며 분전했으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임성진은 22점을 올렷다.

이경석 감독은 "아르헨티나라는 상대가 어려웠다기 보다, 우리가 리시브가 잘 안 되기 시작하면서 실수가 많아진 것 같다. 리시브 훈련을 중점으로 해서 다음 라운드에 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임성진은 "8강을 대비해 특별하게 뭔가를 준비하기 보다 전력분석을 철저히하고 컨디션 조절을 열심히 하겠다"고 8강전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