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활비 상납’ 박근혜, 2심 25일 선고
‘특활비 상납’ 박근혜, 2심 25일 선고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21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12년 구형…국정원장에 36억 받은 혐의
박근혜

(이진화 기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은 박근혜(67) 전 대통령 항소심 선고가 이번 주에 내려진다.

서울고법 형사13부(부장판사 구회근)는 오는 25일 오후 2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 항소심 선고 공판을 진행한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불출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0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국고손실과 뇌물 혐의 모두 유죄에 해당한다며 징역 12년, 벌금 80억원, 추징금 35억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이 사건의 실체는 국정원 특활비를 사실상 증빙자료 없이 편성해 은밀히 교부받은 중대한 직무범죄”라고 주장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13년 5월부터 2016년 9월까지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국정원 특활비 총 36억5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