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추경 볼모로 한 정쟁 반복에 자괴감 느껴"
이인영 "추경 볼모로 한 정쟁 반복에 자괴감 느껴"
  • 박진우 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07.2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번은 이 악순환을 반복하는 정쟁의 고리 끊어야"
/뉴시스 =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박진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9일 "추경을 볼모로 한 정쟁이 반복되고 있는 것에 대해 정말 큰 자괴감 느낀다"고 토로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추경 예산을 볼모로 다섯 번 정도 정쟁이 반복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추진 과정에 대해 사과와 철회를 요구하고, 지극히 당연한 국회 정상화 과정에서 경제실정 청문회가 없으면 할 수 없다고 얘기했다"며 " 원탁토론회로 어느 정도 합의가 되니 다시 목선 입항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또 그것의 명분이 떨어지니까 이제는 국방장관 해임건의안을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역대에 국방·안보를 가지고 국정조사를 한 사례가 거의 없다. 제가 모르는 사항이 있을까봐 거의 없다고 하는 것이지, 제가 확인한 바로는 없다. 국방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이렇게 요구한 적도 없다"며 "이렇게 요구하는 과정이란 것은, 연이틀 해임건의안을 관철하기 위해서 본회의를 잡으라고 무리한 요구를 하면서 해임건의안을 제출한 적도 없다. 더군다나 국정조사, 해임건의안 두 개를 동시에 제출한 전례도 완전히 없다. 이쯤 되면 이 사태의 본질은 정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 번은 이 악순환을 반복하는 정쟁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주 나쁜 선례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은 국방장관 해임건의안을 처리하기 위해서 본회의를 연이틀 잡아서 정쟁을 반복할 일이 아니라. 어제 대통령과 우리 5당 대표들께서 합의했던 초당적인 대응, 일본의 경제적인 보복행위 혹은 경제 침략행위 이런 것에 대해서 초당적으로 초국가적인 차원에서 우리가 대처하려 하는 정신들을 국회가 결의안을 통해서 뒷받침 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우리가 원칙을 지키면서도 추경을 처리할 수 있는 해법이 마련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