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日, 결국 문재인 정권 흔들겠단 뜻"
이해찬 "日, 결국 문재인 정권 흔들겠단 뜻"
  • 박진우 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07.2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싸움 될 것, 반도체외 다른 부분 확대 가능성"
/뉴시스 =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박진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9일 아사히 신문 보도내용에 대해 "'문 정권 계속되는 한, 규제는 계속 한다'는 정권 얘기까지 나왔다. 결국은 정권을 흔들어야 된다는 뜻으로 읽힌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아사히신문을 보니 한일 간의 관계가 오래 갈 것으로 보도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처음에는 강제징용 얘기가 나오고, 그 다음에는 북한에 밀반출한 얘기가 나오고, 그 다음에는 전략물자 얘기가 나오더니 이제는 '문 정권'이라는 얘기까지 나왔다"면서 "그러나 한 번은 건너야할 강이고, 넘어야할 산이다. 여기서 못 넘어서면 큰일 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실제로 화이트리스트를 7월 31일이나 8월 1일 쯤 제외한다고 하면, 대상 품목이 굉장히 많아진다"며 "1,100개 정도의 대상 품목이 될 거라고 예측을 하고, 그 중에서도 핵심적인 것만 해도 한 100여 개가 될 거라고 짐작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제는 반도체만이 아니고 다른 분야까지 확대될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우려가 된다"며 "결국은 긴 싸움을 단단히 마음을 먹고 가야 하는데 다행히 어제 여‧야‧정이 비상협력기구로 민‧관‧정 협력체를 만들기로 했다. 다음 주부터 사무총장이 다른 당 사무총장과 협의를 해서 민‧관‧정 협력체를 만드는 작업을 속도 있게 추진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