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여야 합의 처리가 바람직”
“선거법, 여야 합의 처리가 바람직”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18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표 정개특위 위원장…다음 주부터 논의 시작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추천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추천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선거법이야말로 여야 간 합의로 처리하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

선거제 개혁 법안을 처리할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위원장을 맡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전 원내대표는 18일 “다음 주부터 정개특위를 가동해 원만한 합의 도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 위원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법 개정에 대한 당위성과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을 놓고 실질적이고도 본격적인 여야 협상이 시작돼야 한다. 여야가 합의할 수 있는 선거법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정개특위에서는 선거법뿐만 아니라 정당법, 정치자금법, 선거연령 하향 조정과 같은 사안들도 다룬다. 따라서 다음 주부터라도 정개특위를 가동시켜서 본격적 논의를 시작할 계획이다.
홍 위원장은 한국당이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정하지 않더라도 정개특위를 먼저 가동하겠다는 입장을 확고히 했다.

홍 위원장은 “선거법과 관련해 작년부터 국회 내 논의가 시작됐지만 결국 여야 간 원만한 합의를 이끌어낼 수 없어 패스트트랙이라는 국회법 절차에 따라 지금 법안을 올려놓은 상태”라며 “야당에서는 모든 국회 운영, 정책과 예산까지 선거법 개정과 연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런 요구가 패스트트랙을 지정하는데까지 작용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의당에서는 정개특위 시한인 다음 달 말까지 선거법 개정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민주당을 압박하는 상황이다.

홍 위원장은 이에 “선거법은 무작정 기한을 연장할 수 없다. 8월 말로 시한을 정하진 않겠지만 지금부터라도 한국당이나 다른 당들이 선거법 개정 협상에 임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