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통령에게 국민들의 목소리를 전하는데 최선 다하겠다"
황교안 "대통령에게 국민들의 목소리를 전하는데 최선 다하겠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7.18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황교안 대표가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청와대에서 대통령과 5당 대표의 회동이 예정되어 있다"며 "대통령에게 잘못된 정책으로 고통받고 있는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일본의 경제 보복에 초점이 맞춰지겠지만 문(文)정권의 경제·외교·안보 정책 전반을 짚어보고 정책전환을 논의하는 자리가 되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어 "정책의 대전환 없이는 경제도 민생도 외교도 안보도 추락할 수밖에 없다. 일본의 경제 보복을 극복할 수도 없다"며 "지금 국민들께서는 IMF때보다 힘들다고 할 정도로 최악의 민생위기에 빠져있다"고 우려했다.

황 대표는 또 "일본의 경제보복이 위기를 심화시키기는 했으나 우리 경제를 계속 허약하게 만들어온 이 정권의 경제정책이 위기의 본질적 원인임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며 "저는 대통령께서 민생 현장의 어려움을 모르고 기업들이 어떤 처지에 있는지도 모르고 있는 것, 이것이 지금의 대(大)위기를 불러온 중요한 원인 가운데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대통령께서는 마음을 열고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서 오늘 회담을 정책전환의 실질적 계기로 만들어야 할 것이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북미 정상이 판문점 회동에서 한·미 연합훈련('19-2 동맹') 중단을 합의해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우리의 자리가 사라지면 한반도의 운명이 북한 김정은의 손에 맡겨질 것이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한미동맹을 외면하고 북한 편들기에만 매달리다가 결국 미국도 북한도 우리를 패싱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다음달로 예정된 한미동맹훈련을 비난하면서 판문점 상봉 때 연습중지를 확약했다고 주장했다"며 "문제는 미국과 북한이 이런 밀약을 주고 받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데도 정부는 실상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이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또 "실제로 판문점 회동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가이드 역할만 하고 회동에는 참여하지 못했다. 우리 외교당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1시간 가까이 무슨 밀담을 나눴는지 모르고 있다"며 "한미동맹이 무너지고 있는데 우리 정부는 사실상 속수무책인 상황이다. 이것이 문 대통령이 주장하는 중재자, 운전자인지 묻지않을 수가 없다"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우리 국민의 안전과 생명이 북한 독재정권의 손에 넘어가는데 과연 잠이나 편히 잘 수 있겠느나"며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엄중한 한미동맹의 위기를 직시하고 북한 우선주의 외교노선을 즉각 수정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아울러  북한 목선 입항 사건과 해군 2함대 거동수상자 허위자백 사건을 언급하면서 "군의 잇따른 경계 실패와 기강 해이로 국민들의 불안은 더욱 커져가는 상황"이라며 "군 간부들이 타락한 관료주의에 오염되고 군의 곳곳에 무사안일과 책임회피가 전염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어 "군 기강을 무너뜨리고 나라를 위태롭게 만든 것에 대해서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책임을 져야 마땅하지만, 국방부 장관 해임으로 그 책임을 물으려고 하는 것"이라며 "현재 여당은 해임결의안 가결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국회 본회의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 국방부 장관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국민의 뜻을 문(文)정권 스스로 알고 있다는 방증인 것이다"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국방부 장관을 지키려 한다면 결국 그 책임이 그 위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며 "국민의 준엄한 뜻을 받들어 즉각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처리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