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호남 정보화마을 상생-화합의 만남
영·호남 정보화마을 상생-화합의 만남
  • 신영길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18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제9회 정보화마을 교류대회’ 문경 행사
▲경북도는 문경에서‘제9회 영·호남 정보화마을 교류대회’행사를 가졌다.
▲경북도는 문경에서‘제9회 영·호남 정보화마을 교류대회’행사를 가졌다.

(신영길 기자) 경북도는 지난 17일 문경 유스호스텔에서 영호남 정보화마을 위원장, 지도자, 프로그램 관리자, 마을주민, 관련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9회 영·호남 정보화마을 교류대회’행사를 가졌다.

영·호남 정보화마을 교류대회는 2001년부터 농어촌 소득증대 및 정보격차 해소 정책으로 조성된 전국 318개 정보화마을 중 가장 모범적이고 명품마을을 많이 보유한 경북도와 전북도가 농어촌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농어촌 모델 제시를 위해 지난 2010년 경북도의 시작으로 매년 격년제로 열리는데 올해 9회째다.

올해로 정보화마을이 조성 된지 19년째를 맞고 있으며, 2002년 도내 6개마을 매출액이 15백만원에서 올해 경북도 44개 정보화마을 매출액이 40억원 돌파가 전망되고 있다.

이는 지역특산품의 온․오프 쇼핑과 체험관광 매출액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경북도에서 올해부터 정보화 마을 리모델링 3개년 사업을 추진하는 등 농어촌 6차산업에 총력을 다한 결과로 분석된다.

경북도는 정보화마을 영호남 교류대회가 지역 간 정보교류 확대, 농어촌에서 추진한 우수사례에 대한 상호 정보공유로 정보화마을 주민들의 역량강화와 날로 심각해져 가는 농어촌 문제의 새로운 해결방안을 도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