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본회의 일정 합의 불발…'정경두 해임안' 대립
여야, 본회의 일정 합의 불발…'정경두 해임안' 대립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1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국회의장-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한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15일 국회의장-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한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이진화 기자)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6월 임시국회 후반 본회의 개최 일정을 논의했지만 결렬됐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문 국회의상 주재 회동에서 본회의 개최 일정 등 현안을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지난달 24일 당시 합의문대로 18~19일 양일간 본회의 일정을 잡고 추경안 처리와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상정 및 표결 처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은 정쟁을 위한 의사일정이라며 반대 입장을 고수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본회의 일정을 이틀 잡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 민주당은 해임결의안 표결에 매우 부정적"이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도 "이미 약속된 18일 본회의 날짜인데, 국방부 장관 해임 건의안 자체를 무산시키기 위해 동의하지 않는 집권여당은 도대체 제정신인지 이해할 수 없다"라며 "추경 처리만을 위해 19일 하루만 잡아야 한다는 것은 야당을 집권여당 거수기 노릇을 하라는 것으로 동의할 수 없다. 예결위 심사를 통해 19일 본회의를 잡아서 처리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반면 이인영 원내대표는 "정쟁을 위한 의사일정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국방 안보까지 정쟁에 끌어들여서 추경 처리를 안 한다, 시급한 민생을 위한 일본의 수출 제재 조치를 비롯해 추경 처리를 안 한다고 하면 국민이 납득하겠나"고 쏘아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추경을 볼모로 삼아도 너무 많이 삼는다. 우리 착한 추경을 왜 그렇게 못살게 구는가"라며 "추경 처리 이틀씩 할 필요가 없다. 19일 하루면 된다. 다른 정쟁을 위해 양일간 의사일정에 합의하란 것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