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우리 정부에 중대한 도전…성공 못할 것”
“日, 우리 정부에 중대한 도전…성공 못할 것”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1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수석-보좌관회의서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일본이 전략물자 밀반출과 대북 제재 위반 등의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우리 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일본이 전략물자 밀반출과 대북 제재 위반 등의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우리 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일본이 전략물자 밀반출과 대북 제재 위반 등의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우리 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일본은 당초 강제징용에 대한 우리 대법원의 판결을 조치의 이유로 내세웠다가 국제 사회의 지지를 얻지 못하자 말을 바꿨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4대 국제 수출 통제 체제를 모범적으로 이행하고 있을 뿐 아니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준수하고, 제재의 틀 안에서 남북 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총력을 다 하고 있는 우리 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논란의 과정에서 오히려 일본의 수출 통제에 문제가 있었음이 드러나기도 했다"며 "이 점에 대해서는 양국이 더 이상 소모적 논쟁을 할 필요가 없다. 일본이 의혹을 철회할 생각이 없다면 이미 우리 정부가 제안한대로 양국이 함께 국제기구의 검증을 받아 의혹을 해소하고 그 결과에 따르면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가 강제 징용 판결과 경제 문제를 연계시킨 보복이라고 규정하면서 양국이 외교적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양국은 과거사 문제를 별도로 관리하면서 그로 인해 경제·문화·외교·안보 분야의 협력이 훼손되지 않도록 지혜를 모아 왔다"면서 "일본 정부는 일방적인 압박을 거두고 이제라도 외교적 해결의 장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일본이 이번에 전례 없이 과거사 문제를 경제 문제와 연계시킨 건 양국 관계 발전의 역사에 역행하는 대단히 현명하지 못한 처사란 점을 먼저 지적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또 "결국에는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임을 경고해 둔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