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여야 대표 ‘청와대 회동’ 성사되나
文-여야 대표 ‘청와대 회동’ 성사되나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15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형식 관계없이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 밝혀
민주당 환영…청 “의제·시기 등 조율…준비 돼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회동이 조만간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회동이 조만간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회동이 조만간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와 관련해 청와대에 형식과 상관없이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 계기다.

청와대는 황 대표의 제안에 대해 여야 5당 간 의제·시기 등을 조율할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제안한 것이었으니 여야가 의제나 시기 등을 조율해서 의견을 주면 판단할 것"이라며 "청와대는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외교·안보 현안에 여야가 있을 수 없다"며 "이번 문제(일본의 수출규제)와 판문점 남북미 정상 회동과 관련해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모여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상황을 공유하고 초당적인 대응 방안을 논의하자"고 먼저 제안했다.

그러자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안하고자 한다"며 "실질적 논의가 가능하다면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여야대표 회동 형식을 두고 청와대와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던 데서 한발 물러나 비교섭단체를 포함한 5당 대표 회동도 전격적으로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한 것이다.

일본 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수출 규제가 곧 국익과 직결된 외교·안보 사안인 만큼 대화 테이블에 나설 명분은 충분히 갖춰졌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지금 우리 경제가 심각한 국면에 처했다"며 "경제와 국가를 살리고 국민을 돕기 위해 모든 (회동) 방식에 다 동의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번 여야 5당 대표간 회동이 성사되면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한 우리 정부의 대응과 준비 정도를 상세히 설명하겠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여야 5당의 협조를 얻어 초당적 대응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도 8일 수석비서관·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에 규제 철회와 협의를 촉구하면서 "여야 정치권과 국민들께서 힘을 모아주셔야 정부와 기업이 어려움을 헤쳐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