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선♥이수민, 14일(오늘) 결혼
선우선♥이수민, 14일(오늘) 결혼
  • 김정하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14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선우선-이수민)
사진=뉴시스(선우선-이수민)

(김정하 기자) 선우선(44)과 무술 감독 이수민(33)이 결혼 소감을 밝혔다.

선우선은 7월 14일 서울 뉴힐탑호텔에서 결혼식 기자회견을 열고 "결혼을 늦게하는 만큼 열심히 예쁘게 잘 살겠다. 지난해 10월 영화 촬영 당시 액션 스쿨에서 연습하다가 만났다. 처음에는 나이 차이를 몰랐는데, 느낌이 좋았다. 첫눈에 끌렸고, 나이차는 솔직히 별로 안 중요한 것 같다. 소통이 잘 되면 연상, 연하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하며 "지난해 12월 24일 프러포즈를 받았다. 사귄 것은 10월 11일이다. 주위에서 '왜 결혼하니?'라고 하더라. 결혼을 준비해보니 이해가 됐다. 불편한 점이 있는 것은 맞지만, 내 짝이 있는 건 굉장히 좋은 일이다. 결혼은 한 번쯤 해볼만한 것 같다. 2세는 하나님이 주는대로 갖고 싶다. 마음대로 되는 일은 아니니까. 각자 자리에서 열심히 사는 게 가장 중요하다. 둘만 하는 결혼이 아니라 가족이 함께 하는 만큼 책임감이 크다"라고 전했다.

두 사람은 이날 오후 3시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해 영화 '오늘도 위위'(감독 박범준)로 인연을 맺었으며, 1년여 교제 끝에 백년가약을 맺게 됐다. 신혼집은 경기로 파주에 마련한다.

예비신랑인 이수민은 "아직까지 실감이 잘 안 난다"며 부끄러워했다. "처음 만났을 때 세살 정도 연상인 줄 알았다. 열한 살 차이가 나는 걸 안 뒤에도 나이차를 못 느꼈다. 그랬으면 이 자리까진 못 오지 않았을까. 호칭은 따로 없고 '자기님' '여보님'이라고 부른다"며 "다들 신부 눈이 예쁘다고 하더라. 난 눈에 빠질 만큼 빠진 뒤 입술이 좋더라. 입술이 정말 예쁘다"고 말했다.

한편, 선우선은 2003년 영화 '조폭마누라2'(감독 정흥순)로 데뷔했다. 드라마 '구미호 외전'(2004), '내조의 여왕'(2009), '강력반'(2011), '백년의 유산'(2013), '사생결단 로맨스'(2018) 등에 출연했다.

이수민은 서울액션스쿨 소속 무술감독이다. KBS 2TV '다큐멘터리 3일'(2012)에서 스턴트맨의 하루를 공개했고, EBS TV '리얼체험 땀, 액션배우 이수민' 편(2015)에도 출연했다. 드라마 '도깨비'(2016~2017), '미스터 션샤인'(2018), '트랩'(2019) 등에서 액션 연기를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