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일 언론, 적반하장식 보도 사과하라"
하태경 "일 언론, 적반하장식 보도 사과하라"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14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2009년 산케이 신문이 "일본이 북 핵개발 물자 대주는 짐꾼 노릇 한다"고 일본 정부를 비판한 기사를 공개하고 있다. /뉴시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2009년 산케이 신문이 "일본이 북 핵개발 물자 대주는 짐꾼 노릇 한다"고 일본 정부를 비판한 기사를 공개하고 있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4일 "일부 일본 언론은 실제 북한 핵무기 개발에 위험이 되는 나라가 오히려 일본이란 것을 알았음에도, 한국이 전략물자의 북한 수출국인양 음해했다"며 "적반하장식 보도에 대해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하 의원은 산케이신문의 보도 내용을 근거로 들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하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09년 3월 21일자 산케이신문 기사를 보여주며 "제목은 '북한의 핵무기, 메이드 인 재팬'이고, 북한 등은 우회 루트로 핵개발 물자를 공수 받는데 일본이 핵개발 암시장에서 일대 거점으로 활용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기사 중 '북한 포함 친북국가들은 핵 암시장을 통해 물자를 전매할 가능성이 높다'는 일본 경찰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하며 "특수자석이나 전자현미경 등 일본 기업의 핵 개발 물자가 북한이나 파키스탄 등의 핵 개발에 이용된 혐의가 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산케이는 기사에서 '적발된 부정수출 사건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일본이 북한의 핵개발 물자를 대주는 짐꾼 노릇을 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고 전했다.

이어 "일부 일본 언론들은 이 같은 과거 보도로 관련 사실을 충분히 알고 있음에도, 구체적이고 확실한 근거도 없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정당화하기 위해 현 시점에서 한국을 음해·모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산케이신문이 밝혔듯 일본은 북한을 포함 친북국가의 핵 개발 문제 책임에서 절대 자유로울 수 없다"며 "한일경제에 북핵의 책임을 거론하는 것 자체가 넌센스다"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