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2개 발명품 출품 금상-특별상 수상
한전, 2개 발명품 출품 금상-특별상 수상
  • 이호수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14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실리콘밸리 국제발명품 전시회 참가
한국전력은 ‘2019 실리콘밸리 국제발명품전시회’에서 2개의 발명품을 출품해 금상 및 특별상을 수상했다.
한국전력은 ‘2019 실리콘밸리 국제발명품전시회’에서 2개의 발명품을 출품해 금상 및 특별상을 수상했다.

(이호수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6월 24(월)~6월 26(수) 동안 미국 실리콘밸리 산타클라라(Santa Clara) 전시장에서 열린 ‘2019 실리콘밸리 국제발명품전시회’에서 2개의 발명품을 출품해 금상 및 특별상을 수상했다.

이번 전시회에서 한전은 자체 개발한 ‘지중 전력구 감시장치’와 ‘활선상태 현수애자 실시간 절연성능 진단장비’를 출품했다.

김태옥 한전 기술기획처장은 “한전은 이번 수상으로 자체 개발한 기술의 우수성을 해외시장에 알렸다”라며 “향후 기술이전 및 제품수출 등 해외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밝혔다.

또한, 한전은 국제발명가협회(IFIA) 알리레자(Ali Reza) 회장을 비롯한 각국 발명가 협회측 관계자 개별 면담을 통해 올해 11월에 개최 예정인 ‘BIXPO 2019 국제발명대전’에 많은 발명품이 출품될 수 있도록 홍보활동도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