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안보실 2차장 미국 급파
김현종 안보실 2차장 미국 급파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11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수출 규제’ 맞서 중재 설득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뉴시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뉴시스

(박진우 기자)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10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을 방문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인한 심화되는 한일 갈등 속에서 미국의 중재를 설득하려는 행보로 보인다.

김 차장은 일본 수출규제 국면에 깊숙이 관여해 왔지만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30대 그룹 총수 간담회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김 차장은 참여정부에 이어 문재인 정부 초반까지 외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지낸 통상 분야 전문가다. 청와대 안보실 경험까지 겸비해 현재의 국면을 해결하기에 최적의 인물로 평가 받는다.

김 차장은 워싱턴 방문 기간 백악관을 찾아 카운트파트인 찰스 쿠퍼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차장은 지난 4·11 워싱턴 한미 정상회담 이전에 쿠퍼먼 보좌관과 사전 의제 조율을 한 바 있다.

미국 상·하원 의원들과 네트워크가 형성돼 있는 김 차장은 이번 방문기간에도 만나 정치적 보복으로 이뤄지고 있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함을 적극 알릴 것으로 관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