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메이저리거 새 역사 쓰다
류현진, 메이저리거 새 역사 쓰다
  • 신다비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1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9일(현지시간) 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등판해 1회 아메리칸 리그를 상대로 투구하고 있다./뉴시스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9일(현지시간) 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등판해 1회 아메리칸 리그를 상대로 투구하고 있다./뉴시스

(신다비 기자) '한국 최초' 류현진(32·LA 다저스)이 최고의 성적을 뽐냈다.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선발했다.

코리안 메이저리거에게 역사적인 날이다. 한국인 선수가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나선 것은 박찬호(2001), 김병현(2002), 추신수(2018)에 이어 류현진이 네 번째다. 그러나 류현진은 코리안 메이저리거로는 처음으로 선발 마운드로 진출했다.

투구 내용도 깔끔했다. 1회말 선두타자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애스트로스)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다. 그러나 더 이상의 안타는 내주지 않았다. D J 르메이휴(뉴욕 양키스),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 카를로스 산타나(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연달아 땅볼로 처리하면서 이닝을 마무리했다.

'별들의 축제'에 초대된 역대 한국인 투수들과 비교해도 확연히 돋보이는 성적이다.

박찬호는 2001년 올스타전에서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 랜디 존슨에 이어 두 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칼 립켄 주니어에게 솔로포를 맞는 등 1이닝 1피안타(1홈런) 1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립켄의 홈런이 결승점이 되면서 박찬호는 패전 투수가 됐었다.

김병현의 올스타전 기억도 썩 좋지는 않다. 당시 최고의 마무리 투수로 손꼽힌 김병현은 2002년 올스타전에서 ⅓이닝 3피안타 2실점에서 그쳤다.

류현진은 달랐다. 정규시즌과 마찬가지로 특유의 땅볼 유도 능력을 발휘하며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