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 사냥개” “조폭 의리”…야당, 윤석열 사퇴 거센 압박
“정권 사냥개” “조폭 의리”…야당, 윤석열 사퇴 거센 압박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1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바른미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거부·고발 방침
10일 열린 한국당 원내대표,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있다.
10일 열린 한국당 원내대표,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있다.

(이진화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인사청문회 거짓 해명 논란에 휩싸인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사퇴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0일 윤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기로 한 기존 방침을 굽히지 않고 자진사퇴를 다시 요구했다.

자유한국당은 윤석열 후보자를 “정권의 사냥개”에 비유했다. 윤 후보자와 막역한 사이인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이 해명에 나선 것에 대해서는 “조폭 의리”라고 조롱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윤 후보자가 ‘소윤(윤대진 국장의 별명)’과 정말 소인배다운 의리를 과시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의리 있는, 형제 같은 우리가 아름답지 않느냐는 식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마치 조폭영화에서 조폭들이 조폭적 의리를 과시하는 이런 모습을 국민들 모든 분이 떠올리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국회부의장인 이주영 의원은 “윤석열 후보자는 ‘저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습니다’ 늘 그렇게 말해왔지만 청문 결과를 보면 거짓말임이 거의 드러났다”며 “전 정권의 인사들을 향한 강압적인 수사, 압수수색 등으로 정권의 사냥개로서의 역할을 유감없이 수행해왔다”고 정치보복 수사의 총대를 멘 인물이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위증 논란이 불거진 윤 후보자에 대해 “그 자리에서 내려오는게 검찰개혁의 길이고 검찰 명예를 지키는 일”이라며 사퇴를 촉구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거듭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청문회에서 위증한 윤석열 후보자를 검찰총장에 임명하는 것은 검찰 조직 신뢰성을 정부가 스스로 훼손하는 일”이라며 “윤 후보자는 정쟁을 유발하지 말고 자진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여부와 관련해선 “부적격 채택을 민주당이 동의하면 가능하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적격·부적격 병기는 임명하라는 식의 의미로 전달되기 때문에 불가하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인사청문회 제도 개선을 위한 개정안, 일명 ‘윤석열 방지법’을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윤 후보자를 변호사를 알선한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