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18일 총파업" 예고
민주노총 "18일 총파업" 예고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10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내주 총파업을 예고했다. /뉴시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내주 총파업을 예고했다. /뉴시스

(이진화 기자)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등 하반기 노동 현안 처리를 앞두고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내주 총파업을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10일 국회 앞에서 노동개악 분쇄, 운전한 노동기본권 쟁취'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총파업대회는 18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을 중심으로 열린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의 전체회의에서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중심으로 하는 근로기준법 개정안 의결이 예정된 날이다.

앞서 관련 법안의 환노위 심의가 예정된 15일에도 민주노총은 국회 앞에서 확대간부 집결 투쟁을 벌일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노동개악을 중단하고 노동기본권을 온전히 보장하라"며 ▲최저임금 1만원을 실현 ▲초장시간 노동을 규제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한사코 최저임금제와 탄력근로제를 개악하고 나아가 ILO핵심협약을 핑계로 노조법마저 개악하려는 의도를 숨기지 않고 있다"며 "헌법상 노동기본권마저 제한하겠다는 선전포고"라고 규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