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거짓 증언’ 논란…“자진사퇴”-“적임자” 공방
윤석열 ‘거짓 증언’ 논란…“자진사퇴”-“적임자” 공방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09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 청문보고서 채택 거부…민주, 지명 철회 안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검찰총장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후보자가 선서문을 여상규 위원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뉴시스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검찰총장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후보자가 선서문을 여상규 위원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뉴시스

(이진화 기자) 여야는 9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위증 논란을 둘러싸고 거센 공방을 벌였다.

야권은 윤 후보자의 도덕성과 정치적 중립 시비를 문제 삼고 "시정잡배", "국민 우롱" 등의 단어를 써가며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은 윤 후보자가 막역한 사이인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친형 윤우진 전 세무서장의 뇌물 사건에 개입한 의혹이 짙어지면서 거짓말 논란이 일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한다는 방침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윤석열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국민이 우롱당한 거짓말 잔치였다"며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은커녕 거짓말로 국민을 속인 것에 책임져야 한다. 후보직에서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쏘아붙였다.

한국당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한국당 의원들이 집요하게 거짓이라고 주장했음에도 아니라고 버티다가 뉴스타파 영상이 나옴으로써 윤석열 후보자의 도덕성에 치명적 하자가 발생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윤 후보자의 변호사 알선 논란을 윤 전 세무서장이 무혐의 처분 받은 사실과 연계하면서 "이건 거짓말 문제가 아니라 직권남용의 문제"라고 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별도 기자회견을 통해 윤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라디오에 출연해 "만약 녹음이 있었는지 몰랐다면, 증거가 없으면, 그건 거짓말을 계속해도 되는지, 이런 부분에 대해서 아마 국민들께서도 실망을 많이 했을 것"이라며 "일반 시정잡배와 다를 게 뭐가 있느냐"고 했다.

바른미래당은 인사청문회에서 위증 논란을 일으킨 윤석열 후보자에게 자진사퇴를 촉구하는 것은 물론 인사청문보고서 채택도 보류하기로 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요구한다. 윤 후보자가 버티면 버틸수록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될 것이다. 청문회 자리에서 위증한 검찰총장은 존재할 수 없다"고 분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인사청문회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부당성에 대한 한 방은 없었고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방어하기에 급급한 대리 청문회로만 기록됐다"면서 조속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요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윤 후보자는 일부 문제 제기에도 불구하고 검찰 수장으로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로 거듭날 적임자임을 보여줬다"며 "보고서 채택을 거부하면 국민들이 결코 납득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은 윤 후보자에 대해 "검찰총장에 적합한 인물이라고 판단하고 확실한 정치적 중립을 기대한다"고 지지의 뜻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