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방일단 이달 중 파견키로
국회 방일단 이달 중 파견키로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7.0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일본 수출 규제 해법 모색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장-교섭단체대표 회동에 참석한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장-교섭단체대표 회동에 참석한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여야는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문제와 관련한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 방일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8일 교섭단체 원내대표에게 초당적인 국회 방일단 파견을 제안했고, 3당 원내대표들은 이에 합의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의장-교섭단체 대표 회동' 중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이같이 합의했다고 전했다.

한 대변인은 "문 의장은 날로 심각해지는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 초당적인 국회 방일단을 파견했으면 좋겠다고 3당 원내대표에게 제안했다"며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이견 없이 이달 중 방일단을 보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나경원·오신환 원내대표와 함께 기자들 앞에서 "오늘 저희 3당 원내대표가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 긴급하게 국회 차원에서 초당적 외교를 전개하기로 합의했다"며 "가급적 빠른 시기에 방일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오전에 공개 발언으로 제안한 결의문 채택과 관련해 이인영·나경원 원내대표가 동의했다"며 "일본의 수출 통상 보복조치와 관련 각당의 결의안을 준비하고 그것을 종합해 회기 중에 국회 차원의 결의문을 채택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도 "일본의 통상보복 조치에 대해 초당적으로 우리의 결의를 모아 결의문을 채택하기로 한 것에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3당 원내대표는 일본의 수출 규제 관련 보복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국회 차원의 결의안을 18·19일에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