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외무성 "남, 북미 협상에 참견 말라"
북 외무성 "남, 북미 협상에 참견 말라"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6.2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정근 미국담당 국장 담화 발표… 중재자 아닌 당사자로 나서라는 메시지인 듯
북한이 27일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남측과 통할 일은 절대 없을 것이며, 미국이l 온전한 대안을 가져와야 협상이 열릴 수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
북한이 27일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남측과 통할 일은 절대 없을 것이며, 미국이l 온전한 대안을 가져와야 협상이 열릴 수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북한이 27일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남측과 통할 일은 절대 없을 것이며, 미국이 온전한 대안을 가져와야 협상이 열릴 수 있다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 권정근 미국담당 국장은 이날 담화에서 "최근 미국이 말로는 조미(북미)대화를 운운하면서도 실제적으로는 우리를 반대하는 적대행위들을 그 어느 때보다 가증스럽게 감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김정은) 동지가 이미 역사적인 시정연설에서 천명한 바와 같이 조미대화가 열리자면 미국이 올바른 셈법을 가지고 나와야 하며 그 시한부는 연말까지"라고 강조했다.

그는 "조미대화의 당사자는 말 그대로 우리와 미국이며 조미 적대관계의 발생 근원으로 봐도 남조선 당국이 참견할 문제가 전혀 아니다"라고 우리 정부도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미국에 연락할 것이 있으면 조미 사이에 이미 전부터 가동되고 있는 연락통로를 이용하면 되는 것이고 협상을 해도 조미가 직접 마주 앉아 하게 되는 것만큼 남조선 당국을 통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최근 북미 대화 재개 흐름 속에서 미국과 일종의 '신경전'을 펼침과 동시에, 우리 측에는 중재자가 아닌 당사자로서 나서라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그는 "남조선 당국자들이 지금 북남 사이에도 그 무슨 다양한 교류와 물밑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처럼 광고하고 있는데 그런 것은 하나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북한 외무성은 연이틀 담화를 통해 대미 및 대남 비판 메시지를 발신하고 있다. 북한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도 27일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북미 대화를 앞두고 기 싸움을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미국에 대해서는 셈법을 빨리 전환하라는 것이고, 우리에 대해서는 당사자 역할을 똑바로 하라는 일종의 불편한 심기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권 국장 명의 담화에 대해 "이번 형식이 특이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남북공동선언을 비롯한 남북간 합의를 차질없이 이행해나간다는 입장이며, 이러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