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19일 생방송 도중 복통...교체
김주하, 19일 생방송 도중 복통...교체
  • 김정하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6.20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김주하 앵커)
사진=뉴시스(김주하 앵커)

(김정하 기자) MBN 김주하(46) 앵커가 생방송 도중 복통으로 교체됐다.

김주하 앵커는 6월 19일 MBN '뉴스8'을 진행하는 도중에 안색이 창백해지고, 식은땀을 흘리며 불안하게 뉴스를 이어갔다.

결국 김 앵커를 대신해 한성원 앵커가 진행을 이어갔다.

한 앵커는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뉴스를 이어 받아 진행한다"며 "내일은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MBN은 "김주하 앵커가 급체했다. 안정을 취했으며, 다행히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늘(20일)은 뉴스 진행이 가능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