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항공부품기업 ‘파리 에어쇼 2019’ 참가
창원시, 항공부품기업 ‘파리 에어쇼 2019’ 참가
  • 김병철 kbc5995@seoulilbo.con
  • 승인 2019.06.1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리 에어쇼 2019' /창원시

'파리 에어쇼’는 지난 1909년부터 격년으로 개최하는 '세계 3대 에어쇼' 중 최대 규모 항공 산업 전시회로서, 프랑스 항공우주협회가 주최하는 대규모 행사이며, 세계 50개국 2천여개의 기업전시부스가 설치되며, 150여 대의 항공기 전시, 시범비행, 비즈니스 상담회 등 민간·군수 분야 항공기와 항공부품 등 항공 관련 제품을 전시한다.

경상남도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7일부터 23일까지 프랑스 파리 근교의 르 부르제공항에서 열리는 ‘파리 에어쇼 2019’에 참가해 항공산업 육성을 위해 글로벌 수출시장 개척에 나섰다.

창원시는 이번 전시회에서 창원 항공부품산업 육성정책과 함께 해외 수주 기회 확보를 위한  ‘창원관’ 전시부스 운영과 기업홍보 및 에어쇼 참가 주요 글로벌 항공 기업과의 네트워크 확대, B2B 미팅은 물론 수출상담 등을 진행할 계획이며, 참가기업은 ㈜키프코전자항공, ㈜경인테크, ㈜부경, 엔디티엔지니어링㈜, 한성아이엘에스㈜ 5개사이다.

특히 창원은 기계·방위·산업·신소재·친환경 에너지산업 등 첨단산업 메카로서 부품산업기술의 성장기반 구축과 확산을 위한 기반 마련 추진 중이며, 지난 2018년 9월 첨단방위·항공부품산업을 시의 주력산업으로 발표, 지난 5월에는 항공부품산업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등 민간항공기 부품관련 연구개발 및 해외마케팅 지원 사업에 6억8천만 원을 지원 중에 있다.

정현섭 미래전략산업추진단장은 “파리에어쇼에 창원 항공부품기업을 알리는 홍보부스를 운영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급성장하고 있는 세계 항공시장의 생산 물량 증대의 기회를 적극 활용해 마케팅 활동 강화 및 인프라가 우수한 창원 항공부품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 지원 등 앞으로도 항공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및 신산업 창출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