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명의 조문-조화 전달
북한, 김정은 명의 조문-조화 전달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6.12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희호 여사 장례에 조문단 안보내
북한이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장례에 조문과 조화를 보내왔다. /뉴시스
북한이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장례에 조문과 조화를 보내왔다. /뉴시스

(이진화 기자) 북한이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장례에 조문과 조화를 보내왔다.

북한은 12일 오후 5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김정은 명의의 조전과 조화를 전달했다. 우리 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차관,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이 나갔다.

앞서 통일부는 이 여사 장례위원회의 요청에 따라 지난 11일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부음을 전달했다.

이 여사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사망한 지난 2011년 12월 북한을 방문해 상주였던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난 바 있다. 2014년 12월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 3주기에는 북측의 요청으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과 함께 개성공단을 찾기도 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이 여사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조문단을 파견할지 여부가 주목을 받아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