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친서 받아” 공개
트럼프 “김정은 친서 받아” 공개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6.12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 비핵화 협상 숨통 트이나

트럼프 "정상회담 재개 가능…하지만 추후에"
청, “알고 있었다”면서도 구체적 언급은 삼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답고 따뜻한 친서를 받았다고 밝히고 있다.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답고 따뜻한 친서를 받았다고 밝히고 있다. /뉴시스

(이진화 기자) 꽉 막혀있는 북미 대화에 숨통이 트이는 것일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을 맞는 시점이어서, 김정은의 친서가 북미 대화가 재개되는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백악관 홈페이지 발언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전용기에 탑승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방금 김 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 나는 우리 관계가 매우 좋다고 생각한다"며 "서한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매우 개인적이고, 따뜻하고, 멋진 서한"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이 서한을 어제 받았다"며 "뭔가 매우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거라고 생각한다"고 발언, 북미 비핵화 협상 낙관론을 제시했다.

그는 6·12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태도에 대해서는 "그간 핵실험은 없었고, 주요 미사일 실험도 없었다"며 "내가 처음 취임했을 때와는 전혀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인질을 돌려받았고, 유해도 돌아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재개에 대해서도 "그동안 김 위원장은 자신의 약속을 지켰다"며 "그가 유발한 건 단지 아주 단거리 (미사일 발사)"라고 옹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향후 제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선 "(정상회담이) 이뤄질 수도 있지만, 나는 보다 추후로 두고 싶다(I want to bring it further down the line)"고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정상 간 회담 전 실무라인을 통한 협상 진전 필요성을 거론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이와 관련해 12일 '평화를 창출하는 한미동맹 세미나' 기조연설에서"그동안 (북미 간) 대화나 접촉이 없었던 것을 감안하면 새로운 가능성이 열리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한 것과 관련해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하기 이전에 알고 있었다는 것인지, 아니면 친서 준비 단계부터 파악하고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그 이상은 밝히지 않겠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삼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