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3국 “북 비핵화 외교 노력 지원”
한미일 3국 “북 비핵화 외교 노력 지원”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6.0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서 국방장관 회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일(현지시간) 오전 9시 제18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가 열린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과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을 가졌다. /뉴시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일(현지시간) 오전 9시 제18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가 열린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과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을 가졌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한국과 미국, 일본 3국 국방장관이 북한 정세, 지역 안보, 3국 안보협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일(현지시간) 제18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가 열린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과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을 가졌다.

이번 회담에서 한미일 국방장관은 세 나라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 달성을 위한 외교적 노력에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들에 대한 각국의 평가를 공유하고, 관련 동향을 계속 주시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3국 장관은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대해서도 발을 맞춰가기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장관들은 항행과 상공비행의 자유가 보장돼야 한다"며 "모든 분쟁이 국제법 원칙에 따라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밖에 3국 장관은 한미일 3국이 주도하는 3자와 다자 안보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정보공유 ▲고위급 정책협의 ▲연합훈련 등을 포함한 안보협력을 증진해 나가기로 했다.

정 장관은 이날 회담 모두발언에서 "앞으로도 북한이 비핵화 경로를 이탈하지 않고 대화에 조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3국의 노력을 결집해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3국 장관은 북한의 불법 해상환적을 억제, 방지 및 근절시키기 위한 지속적인 국제협력을 포함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한다는 국제사회의 공약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