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도지사, "국가적 위기에서 지방정부의 역할" 강조
김경수 도지사, "국가적 위기에서 지방정부의 역할" 강조
  • 김병철 kbc5995@seoulilbo.con
  • 승인 2019.05.29 18:5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흘린 땀방울이 도민들의 안전과 생명을 지킬수 있는 밑거름 될 것”
2019년 을지태극연습 도 지정 실제훈련 /경상남도

김경수 도지사는 '2019년 을지태극연습 도 지정 실제훈련'에 참석하여 실제훈련을 지켜본 뒤 “평시에도 테러에 대한 위협이 늘 상존하기 때문에 이런 훈련을 하지 않으면 실제 상황이 생겼을 때 제대로 대응하기 어렵다”면서, “오늘 흘린 땀방울이 실제 상황에서 도민들의 안전과 생명을 지킬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경상남도는 29일 14시 통영시 한국가스공사 통영기지에서 ‘2019년 을지태극연습 도 지정 실제훈련’인 한국가스공사 통영기지 테러 및 복합재난 대응 종합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에는 김경수 도지사(경상남도 연습장)를 비롯하여 제39보병사단장, 경남지방경찰청장, 통영시장, 지역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제39보병사단 등 12개 기관 200명이 직접 훈련에 참여해 총 20종 100여 점의 장비가 동원됐다.

이번 훈련은 국가총력전 수행에 가장 필수적인 국가중요 기반시설에 대한 적 특수전부대 및 테러범의 공격에 대비하여 대처능력 향상 및 방호기능 강화를 통하여 물적‧인적 피해를 최소화하고 민‧관‧군‧경 협조체제 구축으로 위기관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실시되는 훈련이다.

훈련은 훈련개요 설명에 이어 테러범 진압 및 폭발물 처리, 화생방 정찰 및 제독훈련, 군・경 합동 초동조치훈련, 유관기관 합동 인명구조 및 화재진압훈련 등 복합재난에 대한 유관기관 합동으로 진행됐다.

또한 체감형 훈련으로 의용소방대의 심폐소생술 시연과 비상시 국민행동요령 교육과 재난안전장비·물자 등도 전시했다.

김경수 지사는 오전 9시에 개최된 을지태극연습 상황보고회에서도 “2015년 메르스 당시 38명 사망에 비해 2018년에는 확진자 1명외는 인명 피해 없이 대응했던 전례에 비추어 전시 감염병 사례가 발생할 때에도 과잉대응이라고 비판받더라도 철저하게 준비해야한다”면서 국가적 위기에서 지방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현국 2019-05-30 06:42:50
김경수 지사가 열심히 하는 모습은 좋지만,
대선과 선거 때의 댓글조작은 벌을 받고해야 하는 것 아닌가?

justice 2019-05-29 23:14:33
열심히 일하시는 김경수지사님, 응원합니다. 김경수지사는 죄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