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가계부채, 풍선 터질 듯 부풀어 올라…특별관리해야"
이해찬 "가계부채, 풍선 터질 듯 부풀어 올라…특별관리해야"
  • 박진우 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05.2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정부 때 보다 더욱 악화된 상황"
/뉴시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시청센터에서 열린 가계부채 관련 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시청센터에서 열린 가계부채 관련 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진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4일 가계부채 문제와 관련해 "거의 풍선이 터질 듯이 부풀어 오른 상황이기 때문에 어떻게 관리하느냐가 굉장히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금융복지상담센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빚을 내서 빚을 갚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인데, 여기서 조금만 금리가 올라도 아예 이자를 상환하기 어려울 정도로 악화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에서 서울시민 만이 아니고 전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계부채 문제에 관해서 최고위원회의를 하게 되었다"며 "우리나라의 가계부채가 1500조 정도 된다고 한다. 우리 GDP와 맞먹는 수준이기 때문에 대단히 심각한 수준"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참여정부 때 우리 GDP가 1000조 조금 넘을 때 가계부채가 약 600조였다. 당시 GDP의 60% 정도가 가계부채였는데, 지금은 GDP의 거의 100%가 가계부채이기 때문에 그 때보다 더욱 악화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요즘에는 부동산 경기가 조금 침체되었기 때문에 가계부채 증가율이 낮아졌다"면서도 "하지만 잠재적인 위험성이 계속 있는 것이기 때문에 특별히 관리하도록 해야 할 것 같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