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금산온천 관련 5개단체 '마금산온천 전반적인 감사요청'
마금산온천 관련 5개단체 '마금산온천 전반적인 감사요청'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5.1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합원들은 즉시 행정조치...시측은 불법적인 건축물 조치없이 사용"

(이진화 기자) 마금산온천관광개발조합과 마금산온천 관련 4개단체에서 15일 오전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가진'마금산온천 전반적인 감사요청' 기자회견에서 1995년 조성계획변경 당시 잘못된 부분때문에 "마금산온천지역은 구역별로 용도가 지정되어 있어 변경할 때는 용도지역마다 균형에 맞게 변경되어야하나 여관지역에 대중목욕탕을 입지하면서 온천장에 불이익을 초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온천장에도 일부 용도를 허용해서 균형을 잡고자 하였으나, 해결이 전혀 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주차장에 불법 건축물에 대해 "일반 조합원들은 1㎡라도 위반을 하면 즉시 행정조치를 취하면서 수년동안 창원시측은 불법적인 건축물에 대한 조치없이 사용하고 있다"며 "이와 같이 문제점들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어느 누구도 책임지는 사람도 없고 해결하려는 공무원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지금까지 시행되어온 행정행위에 대해서도 창원시측은 부정하고 있다"며 "마금산온천 조합원들이 감보율을 감당하여 개발된 곳인데도 시측은 민원을 이유로 행정적인 뒷받침을 전혀 해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아울러 "더 이상 낙후되어가는 온천지역을 방치할 수 없고 모든 조합원들 역시 행정을 믿을 수 없기에 종합감사를 청구한다"며 "지금까지 행정편의적인 소극행정으로 지역발전이 저해되고있기 때문에 잘못된 것이 무엇인지 밝혀져야만 마금산온천 발전방향이 잡힐 수 있다"고 거듭 주장햇다.

이들은 또한 "신촌리 도로변 미조성지역에 태풍이 불어 폐허가 된 집과 비가 새어도 재건축을 할수가 없어 10년 넘게 협의를 했으나 전혀 해결이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