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관세폭탄’ 대응 미 국채 매각 고려
중국, ‘관세폭탄’ 대응 미 국채 매각 고려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5.12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언론, 위안화 절하도 거론
중국이 미국의 '관세 폭탄'에 대항마로 미국 국채 매각을 고려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중국이 미국의 '관세 폭탄'에 대항마로 미국 국채 매각을 고려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박진우 기자) 중국이 미국의 '관세 폭탄'에 대항마로 미국 국채 매각을 고려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1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국이 지난 10일 오전 0시 1분(현지시간) 20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인상하면서 중국 측의 보복 수단으로 미 국채 매각, 위안화 절하 등이 거론된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현재 세계 최대 미 국채 보유국으로서 1조1230억달러(약 1323조원)에 달하는 미 국채를 보유하고 있다. 이는 미국의 전체 국가채무인 22조 달러의 5%를 차지한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미국 국채를 매각할 경우, 일부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대체 투자할 자산이 없다는 사실이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베티 루이 왕 ANZ 은행 중국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이 너무 많은 외화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미 국채 매각 시) 대체 투자 옵션을 찾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