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협상 깨지나… 관세전쟁 재발 조짐
미중 무역협상 깨지나… 관세전쟁 재발 조짐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5.09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중국이 무역협상 깼다”
중국 “미국 철강 반덤핑 조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뉴시스

(이진화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 지도부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을 깨뜨려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올리게 됐다”고 주장했다.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와 AP통신, NBC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플로리다주 파나마시티 비치에서 열린 유세에서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하는 관세를 거론하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자들에게 "우리가 하고 있는 관세가 보이느냐. 그들이 거래를 파기했기 때문이다. 그들은 거래를 파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류허 중국 부총리가 협상을 위해 내일 워싱턴을 방문할 것"이라면서 "좋은 사람이지만 그들이 거래를 깼다. 그들은 할 수 없이 돈을 내야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협상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무역전쟁이 이어져도 괜찮다는 입장도 내놨다.

그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걱정하지 말라. 잘될 것"이라며 "왜 그런지 아느냐. (협상은) 항상 그래왔다"고 했다. 아울러 "만일 우리가 이 거래를 하지 않고, 매년 1000억달러를 받아도 나쁜 일이 아니다"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중국과 무역협상이 너무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관세 인상을 지시했다. 미국은 오는 10일 2000억달러 규모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할 계획이다. 중국은 관세 인상이 이뤄지면 보복에 나서겠다고 반발했다.

미중 무역협상이 좌초위기에 빠진 가운데 중국이 미국과 유럽연합(EU)산 수입 강관의 반덤핑 관세에 대한 검토를 시행한다고 밝혀 관심이다.

중국 상무부는 9일 사이트에 올린 공고문(2019년 20호)을 통해 미국과 EU산 고온·고압 합금강 심리스 파이프의 반덤핑 관세에 대한 검토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무부는 “지난 3월 6일 자국 업계들로부터 미국과 EU에서 수입되는 고온·고압 합금강 심리스 파이프의 반덤핑 재심사 최종조사에 착수해 달라는 신청을 접수했다”면서 “이런 요구에 따라 2018년 1월1일~2018년 12월31일까지 미국와 EU의 반덤핑 행보로 중국 산업의 피해가 지속되거나 다시 발생했는지를 검토하게 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반덤핑 조사는 11차 미중 무역협상을 앞두고 협상 결렬 위기가 고조된 가운데 나와 주목받았다.

미 무역대표부(USTR)가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오는 10일부터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하겠다고 공지하자 중국 상무부는 긴급 성명을 통해 "미국이 관세를 인상하면 필요한 대응조치를 취해야만 할 것"이라면서 보복을 경고했다.

중국 상무부는 또 “무역 마찰 심화는 양국 인민과 세계 인민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중국은 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시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