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광주서 물세례…시민단체 "황교안 물러가라"
황교안, 광주서 물세례…시민단체 "황교안 물러가라"
  • 박진우 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05.03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대표, 전국 순회 장외투쟁으로 광주 찾아
시민단체, "학살정당 적폐정당 자유한국당 박살 내자"
/뉴시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오전 광주 광산구 광주송정역광장에서 '문재인 STOP! 광주시민이 심판합니다' 행사를 한 뒤 5·18 단체 등의 항의를 받고 역무실을 통해 빠져나가고 있다.
/뉴시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오전 광주 광산구 광주송정역광장에서 '문재인 STOP! 광주시민이 심판합니다' 행사를 한 뒤 5·18 단체 등의 항의를 받고 역무실을 통해 빠져나가고 있다.

(박진우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발하며 지난 2일부터 전국 순회 장외투쟁에 나섰다.

이틀째인 이날 황 대표는 '문재인 STOP 광주시민이 심판합니다' 장외투쟁으로 광주시를 찾아 "광주·전남 애국시민들이 피흘려 헌신하신 민주주의가 흔들리고 자유가 훼손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이 이 땅의 자유를 지켜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의 근간은 삼권분립인데 이 정부가 행정부, 사법부를 장악하고 이제는 의회까지 지배하기 위해 패스트트랙으로 선거법을 개정하려고 하고 있다"며 "우리는 당을 위해서가 아니라 자유민주주의를 위해서 장외로 나올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는 국민들에게 필요한 게 아니고 이 정권에 필요한 것이다"며 "(문재인 정부가)자기 입맛에 안맞는 사람을 치려고 하는 것이다. 이 정권이 독재정권으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광주송정역 광장에서 열린 이번 장외투쟁에서 광주진보연대, 광주대학생진보연합 등 시민단체와 일반 시민 100여명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틀어 놓으며 황 대표의 연설을 방해했다.

이들은 황 대표 발언 중에 '황교안은 물러가라', '자유한국당은 해체하라', '학살정당 적폐정당 자유한국당 박살 내자', '세월호 7시간, 감추는 자가 범인이다. 황교안을 처벌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황 대표가 광주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이동하기 위해 송정역 대합실 진입을 시도하자 시민단체 등이 생수병을 투척하며 20여분간 저지했다.

황 대표는 경찰의 경호로 역 대합실로 이동한 뒤 오전 11시40분 전주행 KTX를 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