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 정권, 뻔뻔하게 민생과 국회를 운운하고 있다"
황교안 "문 정권, 뻔뻔하게 민생과 국회를 운운하고 있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5.01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에서 "문재인 정권의 패스트트랙 시도를 막기 위해 우리 모두가 최선을 다해서 싸웠지만 온갖 불법과 편법을 동원한 저들의 폭거를 막아낼 수 없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비록 이번 투쟁에서 우리가 바라는 결과를 얻어내지 못햇지만 앞으로 우리가 가야할 길은 오히려 더 뚜렷해졌다"며 "힘들고 지친 국민들을 위한 민생투쟁, 생활투쟁을 벌이는 것이 궁극적으로 숭리의 길로 가는 것이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이 정권의 머릿속에는 민생과 경제는 없고 오로지 선거뿐이다. 야합을 통해 정권을 유지하겠다는 생각이 이번 패스트트랙으로 명백히 드러났다"며 "저들은 민심을 조작한 선거법과 공포정치 수사처로 선거에 이기고 다시 정권을 잡을 것이라고 자신하겠지만 우리 국민은 그런 반칙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또 "이 정권의 폭정을 국민들과 함께 막아내기위해서는 더 열심히, 더 치열하게 국민속에 들어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국민들의 분노를 담아낼 집회, 범국민적 서명운동과 함께 전국의 민생현장을 찾아서 국민들과 함께 싸우는 투쟁 방법을 모색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아울러 "폭력과 폭압으로 의회 쿠데타를 자행한 문재인 정권이 지금 뻔뻔하게 민생과 국회를 운운하고 있다"며 "정말 민생을 생각했다면 이렇게 정치를 난장판으로 만들겠나. 이 정권이 민생과 경제를 살릴 진정성이 있다면 당장 잘못된 소득주도성장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또한 "대통령은 어제 국무회의에서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통계만 제시하면서 자화자찬했다"며 "근론시간 단축정책, 노동시장 유연화 정책, 서비스산업발전법만 제대로 논의했더라도 추경을 안 쓰고 지금과 같은 고용참사를 막아낼 수 있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창와대와 여당이 추경안 처리를 요구한 데 대해선 "경제정책 실패로 마이너스 경제를 만들어놓은 정권이 뒷일은 생각하지 않고 마이너스 통장부터 쓰겠다는 것 아닌가"라며 "재해추경은 협조하겠다고 분명히 했는데도 총선용 선심 추경까지 통과시켜 달라고 억지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우리 당의 규제완화 정책을 받아들이고 탈원전만 안 했어도 산업위기는 없었을 것이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경제정책을 근본적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아무리 추경을 써도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다"며 "결국 국민들의 고통만 더 극심해지고 총선용 추경으로 민심은 떠나고 이 정권은 심판을 받게 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