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19 여자축구대표팀, 베트남 잡고 조 1위
한국 U-19 여자축구대표팀, 베트남 잡고 조 1위
  • 신다비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5.01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신다비 기자) 한국 U-19 여자축구대표팀이 조 1위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본선 무대를 밟는다.

U-19 여자대표팀은 30일(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베트남과의 대회 2차예선 B조 최종전에서 2-1로 이겼다. 레바논과 이란을 각각 9-0, 2-0으로 제압한 한국은 3전 전승으로 B조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전반 40분 김수진(경북위덕대)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후반 26분 한 골을 내줬으나 후반 38분 다시 김수진이 골망을 흔들어 승리를 확정했다.

한편, 대회를 마친 U-19 여자대표팀은 1일 저녁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U-19 여자챔피언십 본선은 10월 27일부터 11월 8일까지 태국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국은 2013년 이후 6년 만의 우승을 노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