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24회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압도적 1위
'닥터 프리즈너', 24회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압도적 1위
  • 구자혜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4.26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닥터 프리즈너’가 24회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어제(25일) 방송된 KBS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연출 황인혁, 극본 박계옥, 제작 지담) 23, 24회 시청률이 각각 수도권기준 13.2%, 15.0%, 전국기준 11.5%, 13.4%(닐슨코리아)로 24회 연속 동시간대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어제 방송에서는 남궁민이 김병철의 손을 잡고 최원영과 일전을 벌일 준비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재준(최원영 분)의 회유에 넘어간 듯한 정의식(장현성 분) 검사는 나이제(남궁민 분)로부터 건네받은 홍남표(백승익 분)의 녹취록 및 증거물들을 덮으며 이재준 고발장 접수를 보류하기로 했다.

이어 이재준은 나이제에게 넘어간 아버지의 주식을 찾기 위해 나이제와 거래를 시도했다. 정의식이 이재준에게 넘어간 것을 알게 된 나이제는 거래조건으로 한빛에게 이덕성 회장 피습 누명을 씌우기 위해 조작한 영상을 달라고 했다. 나이제는 이재준으로부터 영상을 받은 후 주식과 홍남표(백승익 분)의 자백기록, 고발장 그리고 한빛 접견영상을 넘겨주었다.

주식을 넘겨받은 이재준은 그룹을 자신의 손에 넣었다고 생각했지만 나이제는 모이라(진희경 분)와 공조해 이덕성 회장이 정민제(남경읍 분) 의원에게 주식을 증여한다는 계약서를 공개했고 한빛이 그 주식관리를 맡게 됨으로써 이재준의 태강그룹 장악을 막았다.

나이제에게 제대로 한 방 맞은 이재준은 다시 주식을 손에 넣을 방법을 찾았고, 변호사는 유류분 청구 소송으로 50%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었다. 이에 이재준은 상속인이 되기 위해 최실장(김대령 분)에게 아버지를 처리할 것을 지시하는 패륜적 행태를 보였다.

한편, 태강그룹 경영권을 차지하는데 있어 주요변수인 태강병원의 차기 VIP센터장 자리를 놓고 이재준과 나이제의 전쟁이 시작되었다.

나이제는 선민식을 이재준은 3년 전 나이제에게 허위진단서에 서명하게 했던 장민석(최덕문 분)을 VIP센터장으로 추천하며 다시 한번 치열한 수 싸움을 예고했다.

또한, 방송 말미 이덕성 회장의 인공호흡장치를 떼내려는 이재준의 손을 나이제가 잡으며 다음 주 이들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드라마가 정점을 향해 가며 몰입감을 배가시키고 있는 ‘닥터 프리즈너’ 25, 26회는 5월 1일 밤 10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