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충북에서 25일부터 열려
2019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충북에서 25일부터 열려
  • 이훈균 suwon1169@naver.com
  • 승인 2019.04.23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국 생활체육동호인들 충주를 중심으로 4일간 열전 돌입-

올해 19회째를 맞는 2019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이 4월 25일부터 28일까지 4일간 충주를 주개최지로 도내 일원 60개 경기장에서 43개 종목으로 치러진다.

이번 체육대회는 충청북도와 대한체육회가 주최하고 충청북도체육회․대한체육회 회원종목단체가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한다. 이번 대회에는 전국의 생활체육동호인 2만여명의 선수가 출전하여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마음껏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2019 전국생활체육대축전 개회식은 생활체육인들의 많은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4월 26일 금요일 17시 충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개회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전국 17개 시도 선수 및 임원, 자원봉사자, 시민 등 1만 2천여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며, 일본 선수단 170여명도 함께 참석한다.

개회식은 개최지인 충주시와 도내 문화예술인 동호인들이 함께 참여하여 충북만의 특색 있는 연출과 강호축의 중심이자 스포츠와 무예의 중심도시로서 면모를 보여줄 계획이다.

개회식은 4. 26일 17시부터 여는 마당, 공식행사, 축제의 마당 순으로 19시 30분까지 진행되며, 여는 마당은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 시범단 공연을 시작으로 충북지역 색소폰과 실버합창단 동호회원들의 공연, 생활체육대축전의 경기종목인 에어로빅, 실버스포츠 댄스 공연 등을 통해 개막식의 열기를 더할 예정이다.

공식행사는 귀빈입장, 개식통고, 선수단 입장, 국민의례, 개회선언, 환영사, 대회기 게양, 개회사, 축사, 동호인 다짐 순으로 진행되며,

축제의 마당은 ‘강호축의 중심, 강호대륙으로 뻗아나가는 충청북도’를 형상화한 주제공연을 통해 충북의 미래비전을 제시하고, 비보이 공연, 충주시립택견단의 택견시범과 인기가수 코요태의 열띤 공연과 화려한 멀티미디어 불꽃쇼도 함께 선보인다.

또한, 개회식 외부행사장에서는 지역예술단 공연, 주민참여 경연대회, 버스킹 등 문화이벤트와 각종 스포츠 체험관과 포토존, 도․시군 관광 및 특산품, 중소기업제품 홍보관도 설치하여 관람객들에게 볼거리, 즐길거리를 다채롭게 제공키로 하였다.

이시종 충청북도지사는 환영사를 통해이번 대축전이 국민 모두를 건강과 행복으로 이끌어 줄 것으로 기대하며, 아름다운 중원 문화의 정취와 충북의 훈훈한 인심을 만끽하고 소중한 추억도 함께 담아가시길 바란다.며 참가 선수와 임원에 대해 환영의 뜻을 표할 예정이다.

이번 대축전은 4월 28일 16시 충주시장애인형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리는 폐회식을 끝으로 마무리되며, 폐회식에서 내년도 개최지인 전라북도로 대회기가 이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