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새마을회 前 회장, 새마을지도자 경력 부풀려 정부포상 수상.. "왜?"
안성시새마을회 前 회장, 새마을지도자 경력 부풀려 정부포상 수상.. "왜?"
  • 김춘식 기자 victory8811@seoulilbo.com
  • 승인 2019.04.1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지도자 자문위원 허위 경력 조작... 정부 포상 수상 과시 ‘빈축’

시민들, 정부 공적사실 확인 절차 허술..."포장 즉시 회수 후 구속하라"

 

A 전 새마을회 회장이 제출한 새마을 지도자 허위경력 서류 사본
A 전 새마을회 회장이 제출한 새마을 지도자 허위경력 서류 사본

(김춘식 기자) 안성시새마을회 전임 회장이 새마을지도자 경력을 부풀려 정부포상인  '새마을포장'을 수상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지역 단체장의 도덕성이 도마에 올랐다.

前 안성시 새마을회장 A모씨가 새마을지도자 경력이 10년이 안됐는데도 포장을 받기 위해 허위 경력을 제출해 정부 포상을 수상했다는 의혹이 뒤늦게 제기 되면서 사회지도층으로서 양심불량 처신이라는 비난을 사고 있다.

제보자와 안성시새마을회 등에 따르면, 몇 년 전, 당시 정부는 새마을지도자들의 헌신적인 사회적 봉사를 보상하고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전국 시군새마을회에 정부 포상계획을 내려 보냈다.

이에 안성시새마을회는 당시 회장인 A씨를 포상대상자로 추천하고 관계 공적 서류를 첨부 상신 했다.

당시 새마을포상 자격은 관련 규정에 따라 새마을지도자 등 새마을 관련 10년 이상 경력이 있어야 추천 대상이 됐다.

하지만 당시 회장이던 A씨는 새마을회 경력이 고작 회장 4년 6개월 정도 밖에 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새마을지도자 자문위원 경력을 5년 8개월이 있는 것처럼 부풀려 총 10년 2월로 경력서류를 만들어 경기도새마을회에 제출했고 경기도새마을회는 중앙에 보고했다.

이에 그해 10월경, 정부는 공적 사실여부 등 확인을 거치 않고 자격도 없는 A회장에게 정부포상인 '새마을포장'을 수여했다.

시민 B씨는 “새마을지도자 경력도 전혀 없이 있는 것처럼 허위경력을 내세워 포상을 올려 정부포상을 받은 행위는 도덕적으로 비난받아 마땅하다. 또한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정부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새마을회 회원 C씨는 ”이게 사실 이라면 즉시 포장을 회수 조치하고 얼마 남지 않은 공소시효를 감안 즉시 구속해야 할 것이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대해 안성시새마을회와 前 관계자는 “전 A회장의 새마을지도자 등 경력은 회장 4년 6개월 경력 외에는 실제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당시 회장이 경력 확인서를 추후 제출한다고 했지만 가져오지 않고 ‘유야무야’ 넘어갔다“고 토로했다.

한편, 본 기자와 또 다른 매체 기자가 당사자인 A회장의 해명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와 문자를 보내고 사무실 여직원을 통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그는 연락을 취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정부포상 신청 당시 A회장이 직접 포상 신청서류에 확인 서명한 점 등 근거가 있어 꼼짝없이 처벌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정부는 A회장의 정부포상 수상 경위 등을 면밀히 조사해 법에 따라 포상을 회수하고 내사 후 죄질이 좋지 않은 점을 감안 즉각 구속해야 할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