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공개 결정난 진주 방화 살인범 안인득…치료받기 위해 이송
신상공개 결정난 진주 방화 살인범 안인득…치료받기 위해 이송
  • 박진우 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04.19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움 받지 못해 화가 날 대로 났다"
/뉴시스=지난 17일 경남 진주시 한 아파트에서 방화 및 흉기난동 사건을 벌인 안인득(42)씨가 19일 오후 치료를 받기 위해 진주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지난 18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안 씨의 이름·나이· 얼굴 등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뉴시스=지난 17일 경남 진주시 한 아파트에서 방화 및 흉기난동 사건을 벌인 안인득(42)씨가 19일 오후 치료를 받기 위해 진주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지난 18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안 씨의 이름·나이· 얼굴 등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박진우 기자) 경남 진주에서 발생한 아파트 방화 및 살인사건 피의자 안인득(42)의 신상공개 결정 이후 모습을 드러냈다.

안씨는 오후2시 범행과정에서 다친 오른손 치료를 받기위해 진주경찰서를 나서 이송됐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 유족에게 하고 싶은 말이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저도 10년 불이익을 당했다. 하루가 멀다하고 국가기관 경찰에 하소연 했지만 도움을 받지 못해 화가 날 대로 났다"고 말했다.

그는 범행 동기에 대해 "불이익을 당해보면 안다"고 답했다.

안씨는 지난 17일 경남 진주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자신이 사는 집에 불을 지르고 화재를 피해 나오는 주민들을 흉기로 무차별 살해해 5명이 숨지고 6명이 중경상, 연기흡입 14명 등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